카카오 로그인
네이버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제세 로그인

[부산일보] [의료법인 제세의료재단 제세한의원] 체질에 맞는 갱년기 치료법
  작성자 :   ,   작성일 : 18-01-05 11:49  ,   조회수 : 562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응답하라1988’에서 갱년기로 힘들어하는 라미란을 위해 쌍문동 주민들이 모여 리마인드 웨딩을 준비하는 장면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겨준 바 있다. 이렇듯 갱년기는 여자에게 찾아오는 하나의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겨지기 쉽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요즘과 같이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은 폐경을 겪은 후에도 평균적으로 30년 이상의 여생을 보내게 되는데, 이 많은 시간동안 갱년기 증상을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으로만 받아들이고 감내하기에는 인생이 너무 우울하지 않는가싶다. 갱년기란 난소기능이 저하되어 소실되는 폐경 전후의 기간으로, 신체적인 변화가 나타나며 호르몬 변화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만큼 심리적으로 중심을 잡기 힘들어진다.

추위에도 불구하고 얼굴에 열이 자주 오르고 더위를 타며, 땀이 난다면 갱년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또 사소한 일에도 화가 잘 나고 자주 피로감을 느끼거나 초조함을 느낀다면 이 역시 갱년기 증상 중 일부이다.

부산 의료법인제세의료재단 제세한의원 하한출 원장은 “갱년기 증상은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점차 줄어들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여성호르몬은 인체 내에서 물의 역할을 하는데 이 물이 부족해지니 상대적으로 불기운이 위로 치솟아서 여러 가지 증상을 동반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제세한의원 하 원장은 갱년기 치료 방법으로는 “부족해지는 여성호르몬을 대체할만한 한약과 체질 음식을 섭취하여 부족한 물을 보충하고 내열의 균형을 맞춤으로써 몸에서 올라오는 불기운을 잡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무분별한 여성호르몬제의 복용보다는 자연에서 치료방법을 찾은 것이 몸에 훨씬 이로운 영향을 미칠 것이다.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는 일이라며 그냥 넘기기에는 갱년기는 우울하고 무기력해지며, 예민해지는 시기이다.

또한 남성의 경우에도 남성호르몬이 서서히 감소하기 때문에 여성호르몬이 급감하는 여성갱년기 증상보다 덜한 것으로 보이나 무력감, 우울증 등 다양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부산갱년기한의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의료법인 제세의료재단 제세한의원은 체질을 고려한 맞춤 한방요법으로 갱년기 증상을 조절하고 신체적ㆍ정신적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치료를 하고 있다.

계속되는 갱년기 증상으로 힘들거나 갑작스러운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혼란을 겪고 있다면 참지 말고 부산갱년기한의원과 같은 곳에서 치료를 받아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라인 공유

 
   

메뉴오픈
메뉴닫기
제세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네이버 로그인
카카오 로그인